현대건설, 2022 힐스테이트 인테리어 디자인 리뉴얼

입력 2022-01-05 15: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건설이 새해를 맞아 대표 브랜드인 힐스테이트 인테리어를 리뉴얼했다. 한층 더 세련된 힐스테이트 주방(왼쪽)과 욕실의 모습. 사진제공 | 현대건설

새해를 맞아 한층 더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함이다.

현대건설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비대면 및 재택근무 확대와 집에 대한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2022년 힐스테이트 인테리어 디자인을 리뉴얼했다.

현대건설은 “내 집의 정의가 단순한 삶의 터전 일뿐만 아니라 나 자신을 위한 소비, 투자,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뜻하게 됐다”며 “다양한 취미생활과 개인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은 공간의 ‘확장성’ 및 ‘다변화’에 주목하고 있다”고 리뉴얼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POE(Post Occupancy Evaluation·거주 후 평가)’ 및 소비자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소비자층의 다양한 의견과 취향, 라이프스타일을 파악하고 변화된 소비자의 수요와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드레스룸과 주방, 욕실 등에 다양한 변화를 줬다. 또 가구나 마감자재의 검증된 디자인 위주로 선정된 색상 톤 안에서 깊이 있고, 현대적이며 전체적으로 차분한 분위기를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자재에서 나오는 재질감, 패턴, 색상을 더 강조한 것이 이번 리뉴얼의 특징. 입주자들이 이동식 가구나 다른 인테리어를 추가해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편안한 기본 배경을 제공하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평면이나 마감재들 외에 ‘옵션 다양화’를 추진하고, 같은 색상의 톤이라도 마감재를 달리하거나 패턴, 색상을 일부 조정해 등급별로 마감자재를 선택할 수 있는 ‘마감 고급화 옵션’을 추가했다.

드레스룸은 기존보다 더욱 확장돼 하프미러 형태의 유리로 거울이 없어도 도어를 보며 옷을 입을 수 있도록 했다. 주방은 단색으로 이루어진 상·하부장에서 주방 상판 및 벽체가 입체감있게 표현되는 깊이감 있는 자재로 변경되며, 입체감을 표현하기 위해 상·하부장과 상판의 색감을 대비해 표현했다.

또 주방가구와 냉장고장의 색감을 다르게 해 단조로울 수 있는 주방에 수직적 포인트를 가미했다.

욕실은 최신 트렌드에 맞춰 도기질 및 자기질 타일 디자인을 모두 바꿨다. 외산 포세린타일 등 다양한 마감재 옵션으로 더욱 확장된 공간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도록 했고 부부욕실의 샤워부스 프레임도 특화 옵션으로 선택 가능토록 했다. 또 1인용 욕조에서 반신욕을 하고 하루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욕조 선택형 옵션도 추가했다.

현대건설은 “인테리어 디자인 트렌드와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맞춰 2022년 힐스테이트 인테리어 디자인에 과감한 변화를 시도했다”며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공간을 제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거주에 대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