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아내, MBC 아나운서국 발칵 뒤집은 이유?

입력 2012-02-02 16:37:1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성주 진수정 부부. 사진=SBS

김성주의 아내 진수정이 연애시절 MBC 아나운서국을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을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 녹화에 참여한 진수정은 “김성주가 임자 있는 사람이란 걸 알리기 위해 MBC 아나운서국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진수정은 “김성주의 생일에 아나운서국으로 이벤트 업체를 보냈다”고 말하며 “풍선과 케이크는 기본, 내 동영상까지 틀었다”고 전했다.

이에 김성주는 “아내의 유별난 이벤트 때문에 하늘같은 선배님들 앞에서 고개를 들 수 없었다”고 말하며 증거 사진을 찍어 가려는 이벤트 업체 직원과 실랑이를 벌였다고 털어놨다.

한편 진수정은 이벤트 외에도 남편을 쟁취할 수 있었던 특별한 방법을 공개해 출연진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당당한 아내, 진수정의 ‘잘나가는 남편 관리법’은 2일 밤 11시 15분 SBS ‘자기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