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스파이스, 새로운 한류밴드 등극? ‘스페셜 앨범 출시&공연’

입력 2012-02-15 18:06:04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던록 밴드 ‘델리스파이스’. 동아닷컴DB.

모던록 밴드 ‘델리스파이스’가 일본에서 앨범을 출시와 현지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델리스파이스는 정규 7집 ‘OPEN YOUR EYES’에 최고 히트곡인 ‘고백’과 ‘챠우챠우’의 라이브 버전을 더한 ‘재팬스페셜패키지(JAPAN Special Package)’를 8일 출시했다.

9일에는 시부야 라이브 홀 ‘WWW’에서 ‘서울도쿄사운드브릿지’ 도쿄공연을 통해 관객들과 호흡했다. 이날 공연엔 10년 전 공연의 추억을 품은 팬들이 찾아와 열열한 호응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일본 매체들의 관심도 집중됐다. 세계적인 음악 전문지인 롤링스톤(RollingStone)을 비롯해 각종 매거진, 신문 및 방송과의 인터뷰와 출연 요청이 쇄도해 3박 4일 간의 일정 동안 바쁘게 스케줄을 소화해야 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델리스파이스는 오는 18일 저녁 7시 서울 홍대 앞 V-Hall에서 제3회 ‘서울도쿄사운드브릿지’ 서울 공연 준비에 한창이다.

한편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서울도쿄사운드브릿지’는 한일 인디밴드 교류공연 프로젝트로 한국밴드는 델리스파이스와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가 출연한다. 일본밴드로는 앤디모리, 위너스를 만나 볼 수 있다.

동아닷컴 오세훈 기자 ohhoon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