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영, 아들 동반 강경준과 야구장 나들이…최희 파비앙도 열띤 응원

입력 2014-07-07 13: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신영 아들 동반 강경준과 야구장 나들이…최희 파비앙도 포착

배우 장신영이 아들을 동반하고 강경준과 야구장 나들이에 나섰다.

또 최희와 파비앙도 주말 야구장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지난 6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 대 두산 경기에서는 관중석에 앉아 응원 중인 장신영 강경준 커플이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강경준과 장신영은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맥주를 마시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두 사람 옆에는 장신영의 아들로 보이는 남자 어린이가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같은 날 방송인 최희와 파비앙도 야구장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양갈래 머리를 한 최희는 두산 유니폼을 입고 파비앙과 함께 응원에 열중했다.

최희와 파비앙은 MBC '나 혼자 산다' 촬영 차 야구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장신영 강경준, 최희 파비앙 야구장 데이트 보기 좋다", "장신영 강경준, 최희 파비앙 야구장 데이트 잘 어울리네", "장신영 아들 동반 강경준과 야구장 나들이, 훈훈하네", "장신영 아들 너무 귀엽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