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김영광, 수애에 저돌적 키스…족보 꼬인 로맨스

입력 2016-11-15 08: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와 김영광이 족보 꼬인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이하 ‘우사남’) 7회에서는 애틋한 마음으로 하루 한정 신데렐라 데이트를 하는 홍나리(수애 분)와 고난길(김영광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리는 “아직도 나 좋아해?”라고 돌직구로 난길의 마음을 확인하려 했다. 난길은 사랑을 꽁꽁 숨기고 아버지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나는 어머니 딸이 아닌 홍나리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라며 나리에게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경찰들이 나리의 외삼촌이 난길을 고소했다며 홍만두를 찾아왔다. 이에 경찰서로 가서 조사를 받게 된 난길. 이를 본 권덕봉(이수혁 분)은 난길의 변호사라고 나섰고, 난길은 비밀이 없어야 한다는 덕봉에게 다다금융 배병우(박상면 분)가 자신의 양아버지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두 사람은 홍만두로 돌아왔고, 덕봉은 나리에게 대책회의를 하자며 따로 불러냈다. 덕봉은 나리에게 “언제가요 서울? 데려다 줄까요?”라며 달달함을 내뿜었지만 나리의 신경은 오직 난길에게로 집중돼 있었다.

나리-난길-덕봉 세 사람이 함께하는 대책회의는 애비 난길과 동네친구 덕봉의 신경전으로 뜨거웠다. 난길과 덕봉은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대화를 이어갔고, 덕봉은 “나리씨 우리 만나볼래요? 동네친구 말고 좀 더 가까운 남자친구로?”라며 난길의 앞에서 나리에게 마음을 고백해 난길을 도발했다. 이에 난길은 잠시 흔들리는 눈빛을 보였지만, 이내 “천천히 진지하게 차근차근 시작해요”라고 말해 애틋한 속내를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덕봉은 나리에게 “현명하고 예쁘고 반짝반짝 빛났어요 그래서 사귀고 싶어요 권덕봉이라는 남자를 만나는 건 어떨까 한 번 생각해 봐요”라며 진심을 고백했다. 이에 나리는 “다른 생각으로 머릿속이 포화상태에요 생각해 보겠다 그러면 대답 기다릴 거잖아요”라며 덕봉의 마음을 정중히 거절했다.

이처럼 나리-난길-덕봉의 직진 삼각 로맨스가 점점 진행되는 가운데, 나리는 과거 홍만두에서 엄마와 함께 일한 오례할머니(김영옥 분)를 만났고, 난길의 어린 시절 꿈이 나리와 결혼을 하는 것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리는 난길이 과거 때문에 자신에게 철벽을 치는 것임을 알아챘고, 난길에게 하루 한정 신데렐라 데이트를 제안했다. 자정이 되면 마법이 땡하고 풀리는 신데렐라 데이트처럼 하루동안 나리와의 결혼을 꿈꾸던 난길로 돌아가 데이트를 하자고 한 것.

이에 나리와 난길의 정식 첫 데이트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레스토랑에 가서 식사를 하고 모닥불 앞에서 궁금한 걸 물어보며 점점 가까워졌다. 나리는 난길의 어깨에 기댔고, 난길은 나리의 어깨에 담요를 꼼꼼히 덮어주며 사소한 것까지 챙겨 주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데이트를 마친 두 사람은 이별준비를 시작했다. 나리는 “마지막으로 내가 뿌린 씨 보고 가려고. 앞으로 올 일 없을텐데…”라며 난길과 비닐하우스로 향했다. 두 사람은 비닐하우스를 돌아보며 이별이 다가옴을 느꼈다. 나리는 “이제 안와. 내년 엄마 기일 때나 보겠네. 잘 지내”라며 덕봉의 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가 엇갈린 두 사람의 관계에 안타까움을 폭발시켰다.

나리가 사라지자 난길은 나리의 흔적을 쫓기 시작했다. 난길은 거실, 마당, 창고 등 집안 곳곳에서 나리를 떠올렸고 급기야 나리가 두고 간 책을 핑계로 마지막 용기를 냈다. 나리에게 전화를 걸어 “책 놓고 갔어 책 가져가” 라며 다시 얼굴을 보기를 바랐다. 이 같은 난길의 마음은 시청자들의 짠내를 유발했다.

같은 시간, 나리 역시 난길 생각에 심장이 따끔거렸다. 난길과 첫 데이트를 한 레스토랑에 다시 가게 된 것. 이에 감정이 울컥한 가운데, 난길의 전화를 받은 나리는 “일부러 놓고 온 거야”라며 전화를 끊고 아쉬운 듯 한참 핸드폰을 바라봤다.

결국 책을 가지러 집으로 돌아온 나리. 이를 본 난길은 “홍나리가 다시 온다면 다 말하겠다고 다짐했어 첫사랑이냐고 아직도 좋아하냐고 물었지? 어렸을때부터 아직도 나는 그래…내가 홍나리를 사랑하는 게 미안해”라며 나리에게 거침없이 직진해 박력 터지게 입을 맞춰 시청자들의 심장을 들었다 놨다.

한편, 난길은 김완식(우도환 분)을 찾아가 병우가 말한 나리와의 악연이 무엇인지 물었지만, 병우가 직접 찾아오라고 했다는 말 밖에는 듣지 못했다. 이에 핑크빛을 맞이한 나리와 난길에게 다가올 악연의 정체가 무엇일지 긴장감을 높였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KBS2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김영광 수애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