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로맨스 아이콘’으로 성장 중

입력 2019-05-15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김영광. 스포츠동아DB

연기자 김영광이 ‘로맨스 아이콘’으로 성장 중이다. 영화 ‘너의 결혼식’에 이어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까지 연달아 주목받으면서다. 동시에 주연으로서 역량도 또 다시 입증하고 있다.

김영광은 6일 첫 방송한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주인공 도민익 역을 연기 중이다. 명석한 두뇌를 가졌지만 사고로 안면실인증을 앓는 모바일 회사 본부장 캐릭터다. 비서 정갈희 역의 진기주와 ‘티격태격’ 로맨스를 펼친다.

김영광은 드라마에서 까칠하면서 때로는 유치찬란한 행동으로 모성애를 자극한다.

그의 반전 매력은 진기주와의 로맨스 ‘케미스트리’를 이루는 결정적인 요소로 통한다.

김영광은 도민익 캐릭터에 힘을 싣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작품 분석에 집중하고 있다. 소속사 와이드에스컴퍼니 관계자는 15일 “김영광이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연출자자 이광영 PD와 자주 이야기를 나누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귀띔했다. 특히 “안면실인증을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연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연 연기자 중 ‘맏형’인 그는 현장에서 구심점 역할도 자처한다. 그와 로맨스 호흡을 맞추는 진기주를 비롯해 김재경, 구자성 등은 덕분에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그 사이 애드리브도 많이 탄생해 극의 재미를 살린다.

김영광에게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주인공으로서 입지를 단단하게 다질 수 있는 무대다.

그는 작년 8월 개봉한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연기자 박보영과 풋풋한 첫사랑을 표현해 화제를 모았다. 이 작품으로 최근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신인상을 수상했다.

대표작인 ‘디데이’ ‘파수꾼’ 등 드라마가 장르물이라 로맨틱 코미디와 거리가 멀어보였던 김영광이 ‘로맨스 대세’로 발을 넓히는 계기가 된 셈이다.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

영화 ‘너의 결혼식’이 올해 일본에서도 개봉하면서 그는 3월 일본 도쿄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팬미팅은 2회 전 석 매진됐다.

일본 방송사 관계자들이 팬미팅을 관람하기 위해 콘서트장을 찾을 정도로 높은 관심을 얻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