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명세빈 “광고 위해 삭발…썸남과 헤어져” (옥문아)

입력 2021-08-10 23: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명세빈이 광고 촬영을 위해 삭발을 감행한 사연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광고와 관련된 퀴즈를 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명세빈은 과거 광고 촬영을 위해 삭발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당시 광고 설정 상 명세빈은 환자 역할을 맡아 실제 삭발을 해야 했다고.

명세빈은 “신승훈 뮤직비디오를 찍고 잡지 모델 활동을 했다. 그 사진을 보고 광고 에이전시에서 전화가 왔다. 비구니 역할이라 삭발을 해야 한다더라. 어린 마음에 종교적인 이유로 거절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한달 뒤 다시 전화가 왔다. 이번에는 미국에서 한 친구가 백혈병에 걸려 머리를 밀어야 하는 상황인데 반 친구들이 다 같이 머리를 밀었다는 이야기였다. 내용이 너무 좋아서 수락했다”며 “머리를 밀어야 하는데 두렵지 않았다. 모델이기도 했고 의상디자인학과 학생이라 오히려 독특해 보일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삭발의 고충도 전했다. 명세빈은 “잘랐을 땐 괜찮았는데 기를 때가 문제였다. 파마를 해도 안 되고 정말 괴로웠다. 그 이후로 머리를 안 자른다”고 털어놨다.

또 삭발 때문에 썸을 타던 남자와 헤어졌다고 밝혔다. 명세빈은 “당시 썸 타던 남자가 있었다. 삭발 이야기를 하고 만났는데 너무 충격이었나 보다. 두건을 쓰고 나갔는데 그 모습을 보고 못 만나겠다고 솔직히 이야기를 하더라. 그래서 헤어졌는데 분명히 그 분은 후회했을 거다”라며 웃어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