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난초 촘촘한 미스터리 ‘작은 아씨들’, 잘 나간다

입력 2022-09-21 10: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연출 김희원, 극본 정서경)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보는 이의 허를 찌르는 대사와 감각적인 연출, 완성도에 방점을 찍는 음악과 미장센, 디테일 다른 배우들의 열연까지 어우러져 ‘작은 아씨들’. 예측 불가한 전개 속 치밀하게 쌓여가는 복선과 서사가 보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독특한 분위기로 화제를 모은 타이틀 영상에서 푸른 난초, 새장, 세 자매 모습 등을 통해 작품 속에 숨겨진 메타포를 찾아가는 과정에 재미를 선사한다.
덕분에 시청률과 화제성도 상승세다. 지난 6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최고 10.5%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를 경신,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갔다. 또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에서도 9월 2주차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굿데이터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도 상위권이다.

해외 반응도 뜨겁다. 전 세계 OTT 플랫폼 내 콘텐츠 인기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작은 아씨들’은 20일 기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등에서 1위를 기록하며 넷플릭스 TV 부문 세계 랭킹 8위를 기록했다. 또한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이 제공하는 비영어권(Non-English) TV 부문 랭킹에서도 TOP10에 2주 연속 올랏다.

돈과 욕망이 만들어낸 소용돌이에 휩쓸린 오인주(김고은 분),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 세 자매의 앞날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그 중심에 있던 푸른 난초와 정란회의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그들, 그리고 오혜석(김미숙 분)을 비롯한 연쇄적인 죽음들은 어느덧 세 자매 앞에 성큼 다가온 위험을 예감하게 했다. 과연 그 가늠되지 않는 힘 앞에서 세 자매는 어떤 방식의 싸움을 이어 나갈 것인지, 이들의 선택이 만들어낼 더욱 짜릿한 2막에 이목이 집중된다.

‘작은 아씨들’ 7회는 24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