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열린멤버십’ 확대 운영

입력 2019-09-23 14: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은 지난 2일 성수동과 익선동에서 시작한 ‘열린멤버십’을 전국 10개 지역 ‘5GX핵심상권 클러스터’로 확대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열린멤버십은 대형 프렌차이즈와 멀티플렉스 위주의 기존 T멤버십과 달리 소규모 매장을 운영하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다. 지금까지 제휴를 맺은 중소상인은 125곳으로, 동네 미용실과 소극장, 식당, 사진관 등 다양하다. 론칭 2주 만에 쿠폰 다운로드 수가 3만여 건에 달할 만큼 인기도 좋다. SK텔레콤은 제휴를 맺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SK엠엔서비스의 ‘사장님 안심경영팩’을 무료로 제공하고, 소셜 인플루언서 홍보 마케팅 지원에도 나설 방침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