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기반 자율주행 시연

입력 2019-10-10 1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5G-V2X는 이동통신 기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시연은 현대 자동차의 상용 모델 ‘제네시스 G80’을 사용했으며, LG전자 5G-V2X 통신단말과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및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을 활용했다

자율주행차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 2.5km 구간을 15분 간 주행했다.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과 선행차량 영상 전송,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지리적 울타리)’ 대응, 다이나믹 맵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 교통 체계 전체의 진화를 나타내는 기술 중심으로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이동통신 기반 모빌리티 사업은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시작해, 이제 주변 차량·사물과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단계까지 성장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각 지역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고도화를 추진하고, 궁극적으로 운전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가속화 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