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명 부상…안성 화재 인명피해 커

입력 2019-08-06 15: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명 부상…안성 화재 인명피해 커

경기도 안성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안성 화재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

소방당국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 15분경 안성시 양성면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안성 화재로 안성소방서 소속 소방관 1명 사망하고, 1명이 다쳤다. 이들은 진화 작업 과정에서 화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공장 관계자 등 8명이 화재로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중에는 차량을 타고 지나가다 폭발 파편으로 인해 다친 이들도 있다고.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119 신고를 받고 곧바로 현장에 출동했다. 이어 이날 오후 1시 40분경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50여 대와 소방관 130여 명을 투입해 대응단계 발령 4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아울러 소방헬기를 투입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당 공장은 종이 상자를 만드는 곳으로, 이번 안성 화재는 공장 지하 창고 부근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