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섭 “우승, 신고합니다!”

입력 2010-10-1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GT 4R 17언더파…통산6승째

“우승하고 군입대해 홀가분해요”

장수화는 KLPGA 생애 첫 우승


17일 전남 해남 파인비치 골프장에서 열린 한양 수자인-파인비치오픈에서 우승한 김대섭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상근 예비역으로의 군 입대를 코앞에 둔 김대섭(29·삼화저축은행)이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17일 전남 해남 파인비치 골프장(파72·7347야드)에서 열린 한양 수자인-파인비치오픈 최종 4 라운드에서 5타차 단독 선두로 경기에 나선 김대섭은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잡아내며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도훈(21·넥슨)이 이날만 6타(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줄이며 맹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로써 김대섭은 지난해 9월 메리츠솔모로 오픈 이후 1년1개월 만에 KGT 생애통산 6승째를 기록했다. 김대섭은 “16번홀에서 티샷이 러프에 빠지면서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세컨드 샷이 너무 잘 맞았다 그 샷으로 우승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원래 작년 메리츠솔모로오픈 우승 이후 군대에 가려고 했는데 감이 너무 좋고 주위에서 아깝다고 해서 1년 더 연장을 했다. 올 시즌 성적이 별로 좋지 않아서 쓸쓸히 입대하겠다고 생각했는데 멋지게 우승을 하고 가게 돼 홀가분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대섭은 11월11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하나투어 챔피언십까지 출전한 뒤 11월16일 입대해 상근 예비역으로 20 개월 동안 근무한다.

17일 여주 블루헤런 골프장에서 열린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 하이트컵챔피언십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장수화가 우승을 확정지은 직후 동료들로부터 맥주세례를 받고 있다.


한편 KLPGA 투어에서는 장수화(21·토마토저축은행)가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장식했다. 장수화는 17일 경기도 여주시 블루헤런 골프장(파72·6582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하이트컵 챔피언십(총상금 6억원·우승상금 1억20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 72타를 치며,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2위 이보미(22·하이마트)를 1타 차로 제치고 감격적인 생애 첫 우승을 기록했다.

장수화는 “골프를 시작한 지 10 년째인데 아마추어대회까지 통틀어서 우승은 처음 해봤다. 별로 욕심내지 않았는데 결과가 좋아 너무 기쁘다”고 울먹이며 우승소감을 밝혔다. 안신애(20·비씨카드), 이보미 등과 치열한 상금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양수진은 이븐파 288타로 단독 3위에 올라 상금 랭킹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사진제공|KGT·KLPGA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