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윌슨,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4월 MVP 선정

입력 2019-05-08 10: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 윌슨. 스포츠동아DB

KBO(총재 정운찬)와 KBO 리그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공동 시상하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4월 최우수선수(MVP)에 LG 트윈스 타일러 윌슨이 선정됐다.

윌슨은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진행한 팬 투표를 각각 50%의 비율로 합산한 결과 총점 50.86점을 획득해 23.42점을 얻은 두산 베어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를 제치고 KBO 4월 MVP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기자단 투표(29표 중 13표)와 팬 투표(36,784표) 모두 최다 득표를 기록한 윌슨은 ‘신한 MY CAR 4월 투수상’에 이어 MVP까지 차지하게 됐다.

윌슨은 개막전인 3월 23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부터 4월 27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까지 총 7경기에 선발 출장해 4승 무패를 기록했다. 4월까지 출장한 모든 경기에서 6이닝 이상씩을 투구해 해당 기간 총 47.2이닝으로 전체 투수 중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고, 자책점은 단 3점만 내주며 0.57의 평균자책점으로 해당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윌슨이 기록한 평균자책점은 개막 후 7경기 연속 선발 등판 기준으로 1987년 OB 베어스 계형철이 기록한 평균자책점 1.09(41.이닝, 5자책)를 깬 해당 기준 역대 최저 평균자책점 신기록이다. 그야말로 압도적인 피칭을 선보인 셈이다.

4월 MVP에 선정된 된 윌슨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부상으로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주어진다. 시상은 10일 잠실에서 열릴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 앞서 월간 투수상 시상과 함께 진행된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