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이스하키연맹, 한중일 여자 연합리그 창설 추진

입력 2019-05-08 1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이 남북한과 중국, 일본으로 구성된 동북아시아 지역 여자 아이스하키 연합리그 창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르네 파젤 IIHF 회장은 최근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끝난 2019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 대회 기간 정몽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의견을 밝히고 한국의 참가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스위스 출신으로 1994년부터 IIHF 회장을 맡고 있는 파젤 회장은 1995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선출됐고 2008년부터는 IOC 집행위원을 역임하고 있는 국제스포츠계의 실력자다.

여자 아이스하키 아시아 연합리그 창설은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의 아이디어로, 남북한과 중국, 일본의 여자 아이스하키 클럽팀을 대상으로 한다. 정몽원 회장은 아시아연합리그가 출범할 경우 저변이 취약한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리그 창설과 출범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여자아이스하키는 저변과 선수 자원 측면에서 볼 때 동북아시아 4개국(한국, 북한, 일본, 중국) 가운데 가장 열악하다. 초중고 및 대학을 통틀어 여자아이스하키 팀이 없고, 실업 팀은 지난해 창단한 수원시청 1개뿐이어서 자체적인 상설 리그 운영이 불가능한 형편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4개국이 참가하는 여자아이스하키 연합리그가 창설될 경우 선수들의 경기력 발전은 물론 저변 확대와 여자아이스하키 인지도 상승의 효과까지 거둘 수 있으리라고 기대되고 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