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피지컬 코치 워크숍 5일 파주NFC서 개최

입력 2019-12-04 16: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2019 피지컬 코치 워크숍'이 5일 파주 NFC에서 개최된다. 축구 피지컬 코치만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KFA는 최근 각급 대표팀과 구단에서 피지컬 코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훈련 노하우를 서로 공유하고 최근 트렌드에 대해 함께 논의하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오는 5일 오전 10시부터 약 6시간 동안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에는 KFA 전임 피지컬 코치들을 비롯해 K리그, WK리그, 중고교 팀 등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전문 피지컬 코치 약 30명이 초청됐다.

김판곤 KFA 부회장 겸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과 미하엘 뮐러 KFA 기술발전위원장도 개회식에 자리해 참석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은 5개 그룹으로 나뉘어 주제에 따른 토론과 발표에 참여할 예정이다. 그룹 토론과 발표는 U-20 월드컵 대표팀 피지컬 코치였던 오성환 KFA 전임 코치가 진행한다.
감독 초청 인터뷰 시간에는 연령별 대표팀과 프로팀을 모두 맡아 본 송경섭 감독이 자리해 자신의 경험과 피지컬 코치 인재상에 대한 생각을 나눈다.

KFA 김동기 전력강화실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국내 피지컬 코치들이 역량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대표팀을 포함해 국내 모든 축구팀들이 활용할 수 있는 한국형 체력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개최 취지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