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kt wiz¸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외야수 김진곤 보류권 포기

입력 2019-12-04 16: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kt wiz(대표이사 유태열)가 지난 시즌까지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우완 투수 유원상(33)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4일(수) 밝혔다.

유원상은 천안북일고를 거쳐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했다. 이후 LG와 NC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13시즌 동안 선발 및 중간계투로 활약했고, 2014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 선발되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KBO리그 통산 394경기 출장, 771이닝,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탈삼진 466개,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kt wiz는 “내년 시즌 즉시 활용이 가능한 선수로 중간 계투진 강화를 위해 영입을 결정했다”며, “다양한 변화구와 좋은 구위를 가졌으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 wiz는 다른 팀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보겠다는 선수 본인의 요청을 받아 들여 외야수 김진곤(32)의 보류권을 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