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수비수 강윤구, 2년 열애 끝에 8일 결혼

입력 2019-12-06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 수비수 강윤구(26)가 오는 8일(일) 정오 서울에서 신부 고다영(25) 양과 화촉을 밝힌다.

강윤구는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부를 만나 2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대기업 교육회사에 몸 담았던 예비신부 고다영 양은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재원으로 알려져 있다.

품절남 대열에 합류하는 강윤구는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신 덕분에 행복한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 다음 시즌에는 더욱 성숙하고 멋진 플레이로 대구 팬 분들의 축하와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결혼 소감을 전했다.

강윤구, 고다영 예비부부는 결혼식이 끝난 뒤 17박 18일 동안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대구에 신접살림을 차릴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