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전 4연패’ 수원, 인천마저 놓치면…

입력 2020-05-22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 이임생 감독. 스포츠동아DB

K리그1 수원 삼성의 2020시즌은 불안하다. 초반부터 가시밭길 여정이 계속되고 있어 걱정스럽다.

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지난시즌 모진 풍파를 이기고 프로·아마추어 클럽 최강자를 가리는 FA컵에서 통산 5번째 정상에 우뚝 섰다. 정규리그 부진의 아쉬움을 말끔히 씻었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러나 상황은 좋지 않다. ACL 조별리그를 2패로 출발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뒤늦게 개막한 ‘하나원큐 K리그1 2020’에서도 2연패를 당했다. 전북 현대와 원정 개막전(1라운드)에서 0-1로 패했고, 울산 현대와 안방 2라운드에서도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지난해 치열한 우승 다툼을 벌인 ‘현대가 형제’들과의 대결은 무척 아쉬웠다. 잘 싸웠지만 뒷심 부족으로 내리 땅을 쳤다. 전북에게도, 울산에게도 후반 막판 결승포를 허용해 승수를 쌓지 못했다. 특히 울산전에선 2-0 리드를 잡고도 3골을 허용해 아픔이 배가 됐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인천 유나이티드를 불러들인다. 악몽과 같은 공식경기 4연패를 탈출하는 데 사활을 걸었다.

그런데 쉬운 승부가 될 것 같진 않다. 인천도 절박하게 수원 원정을 준비하고 있다. 역시 두 경기 승리가 없다. 다만 차이가 있다. 인천은 대구FC와 홈 개막전(1라운드)에 이어 성남FC와의 원정 2라운드까지 전부 0-0으로 비겼다. 선수단에도 해볼만 하다는 분위기가 가득하다. 비록 득점포는 가동하지 못했으나 인천 임완섭 감독은 “생존의 해법을 찾았다. 반드시 살아남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더욱이 수원에는 부상자가 넘친다. 한의권, 홍철 등 핵심자원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 팀 사정에 따라 포지션을 달리 하며 많은 활동량을 선보인 베테랑 염기훈도 100% 상태가 아니다. 호주 스트라이커 타가트 역시 페이스가 뚝 떨어졌다.

일찌감치 찾아온 위기를 수원은 어떻게 타개할 수 있을까.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