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염경엽 감독, ‘2개월 절대 안정’ 진단 받아

입력 2020-07-03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 두 곳의 병원에서1개월의 재활과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 내려
- 향후 2개월 간 팀을 박경완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운영
- 2개월 뒤 염경엽 감독의 몸상태를 체크한 뒤 향후 계획 결정 예정

“최소 2개월의 절대 안정 필요.”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3일 병원 두 곳에서 실시한 검진 결과 “최소 2개월간의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동일 소견을 받았다.

염 감독은 지난 6월 25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경기 도중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갑작스럽게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병원에서 의식을 차려 가족들과 간단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정도의 몸 상태를 회복했지만, 현장에서 지휘봉을 잡기에는 무리가 따랐다.

염 감독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3일 인천과 서울에 위치한 대형 병원에서 각각 뇌, 혈관, 신경과 관련한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두 곳의 병원 모두 염 감독의 심신이 쇠약한 상태이고 왼쪽 팔과 다리에 지속적인 저림 증상이 있어 재활 치료 1개월과 더불어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에 구단은 염 감독과 상의 끝에 염 감독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편, SK는 공석인 감독 자리는 박경완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운영하기로 했으며, 2개월 뒤 염 감독의 건강 상태를 확인 후 향후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