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의 아이콘’ 송창식 은퇴 결정, “투구 못 보여드리고 떠나는 게 가장 아쉬워”

입력 2020-07-15 14: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창식. 스포츠동아DB

‘투혼의 아이콘’으로 통했던 한화 이글스 투수 송창식(35)이 은퇴한다.

한화는 15일 송창식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송창식은 세광중~세광고를 졸업하고 2004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2순위)에 한화의 지명을 받아 2019년까지 13시즌 동안 431경기에 등판해 43승41패51홀드22세이브, 평균자책점(ERA) 5.31(707.1이닝 417자책점)의 성적을 남겼다.

송창식은 입단 첫해인 2004시즌 26경기에서 8승7패, ERA 5.13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입단 5년째인 2008년 버거씨병이 발병해 잠시 프로무대를 떠났다. 이후 모교인 세광고에서 2년간 코치 생활을 하며 훈련과 재활을 병행했고, 불굴의 의지로 병을 이겨내고 2010년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복귀 후 지난해까지 10시즌 동안 382경기에서 35승33패50홀드22세이브, ERA 5.29의 성적을 거뒀다. 2012시즌 47경기에서 4승3패12홀드1세이브, ERA 2.91을 기록하며 완벽하게 부활했고, 2013시즌에는 마무리투수를 맡아 57경기에서 4승6패20세이브, ERA 3.42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당시 한화 투수의 20세이브는 2008년 브래드 토마스 이후 5년만이라 의미가 컸다.

김성근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3년 동안(2015~2017시즌)에도 무려 193경기(185.2이닝)에 등판해 21승18패34홀드를 올리며 필승계투조의 핵심 역할을 해냈다. 팀이 필요로 하는 순간이면 언제든 마운드에 올랐다. 2013년 인터뷰에선 “이제는 ‘인간승리’라는 단어는 식상하다.
야구로 보여주고 싶다”고 밝혀 야구팬들에게 큰 울림을 주기도 했다.

한화 구단도 지난 시즌 후 송창식을 일본 미야자키 교육리그와 마무리캠프는 물론 올해 스프링캠프 명단에도 올리는 등 기량회복을 기대했다. 그러나 선수 본인이 한계를 느껴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송창식은 “은퇴는 프로선수라면 누구나 겪어야 하는 일이다.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은퇴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며 “많은 기회를 주셨지만 그에 부응하지 못해 팀에도 죄송한 마음이 크다. 무엇보다 팬 여러분께 그라운드에서 투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가장 아쉽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동안 가족과 오랫동안 떨어져 생활했다. 우선 휴식기 동안 가족과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내면서 향후 계획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해보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프랜차이즈 스타인 송창식이 보여준 헌신과 기여도를 고려해 향후 관중 입장을 시작하면 은퇴식을 준비해 팬들과 작별인사를 나눌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