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ACL 여정 스타트, 울산 ‘화창’ 서울 ‘우울’

입력 2020-11-22 17: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현대 윤빛가람. 스포츠동아DB

드디어 K리그의 아시아 정상을 향한 짧고 굵은 여정이 시작됐다.

카타르 도하에서 최근 재개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동아시아 권역 경기에서 먼저 웃은 K리그1(1부) 클럽은 울산 현대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FA컵에서 모두 아쉬운 준우승으로 마친 울산은 21일(한국시간)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상하이 선화(중국)를 3-1로 격파했다.
2월 FC도쿄(일본·승점 4)와 1-1로 비긴 울산은 1승1무(승점 4)를 쌓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조 선두로 올라섰다. 윤빛가람의 활약이 특히 두드러졌다. 전반 19분 공격수 주니오와 상대 수비의 경합 과정에서 흘러나온 볼을 밀어 넣은 그는 전반 막판 이상헌이 내준 볼을 다시 한 번 골네트에 꽂아 넣었다.

리그 4연패와 올 시즌 더블(2관왕)을 달성한 전북 현대의 르네상스를 일군 최강희 감독이 지휘하는 상하이 선화는 만만치 않은 상대이지만 에이스 김신욱을 포함한 외국인 공격진의 부상 이탈로 발생한 전력 누수는 쉽게 채워질 수 없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우린 한국대표다.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며 좋은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했다.

반면 FC서울은 불편한 스타트를 뗐다. 치명적인 수비 실책에서 승패가 갈렸다. 같은 날 열린 베이징 궈안(중국)과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2로 졌다. 전반 8분 위험 지역에서 상대에 볼을 빼앗겨 페르난도에게 첫 골을 허용했고, 후반 15분 알란에게 추가 골을 내줬다. 0-2로 뒤진 후반 21분 베이징의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박주영이 성공시켰으나 승부에 균형을 맞추지 못했다. 2월 홈 1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를 1-0으로 꺾은 서울은 1승1패(승점 3)가 됐다.

극심한 부진으로 파이널라운드 그룹B(7~12위)에 내려앉았던 서울은 사령탑 선임 과정도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스카우트로 활동하던 이원준 감독대행이 ‘대행 대행의 대행’ 자격으로 임시 지휘봉을 잡았다. 이 대행은 “매 경기를 결승전처럼 임하겠다. 체력과 정신적 회복이 관건”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