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2억 원 벌어들인 ‘황제’ 페더러, 테니스 스타 연간 수입 16년째 1위

입력 2021-09-02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저 페더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황제’ 로저 페더러(40·스위스)가 최근 1년간 전 세계 테니스선수들 중 최고 수입을 올렸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일(한국시간) 테니스선수들의 최근 1년 수입을 조사해 상위 10명을 공개했다. 페더러는 총 9060만 달러(약 1052억 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페더러는 지난 1년간 대회 출전에 따른 상금으로 벌어들인 돈이 60만 달러에 불과했다. 무릎 수술을 받아 5개 대회에만 출전했고, 최고 성적은 메이저대회인 윔블던 8강이었다. 그러나 경기 외 수입이 9000만 달러에 달했다. 후원계약을 통해 엄청난 소득을 챙겼다. 페더러는 테니스선수 연간 수입 부문에서 16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는 일본의 여자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였다. 오사카는 대회 상금으로 510만 달러, 경기 외 수입 5500만 달러를 합쳐 총 6010만 달러(약 698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3위는 미국의 세레나 윌리엄스로 총 4180만 달러(약 485억 원)를 챙겼다.

남자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는 총 3800만 달러(약 441억 원)로 4위에 자리했다. 5위는 2700만 달러(약 313억 원)를 번 라파엘 나달(스페인)이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