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적 문제 다루지 못해” 메이저리그 직장폐쇄 장기화 조짐

입력 2022-01-04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메이저리그의 ‘직장폐쇄’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12월 2일(한국시간)을 기점으로 모든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구단주 측과 선수노조의 노사단체협약(CBA) 협상 결렬로 인해 직장폐쇄에 돌입했다. 양측은 사치세, 프리에이전트(FA) 규정, 연봉 조정 등 각종 현안을 놓고 현격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직장폐쇄 이후 1개월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메이저리그의 정상화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다. USA 투데이 봅 나이팅게일은 4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현재 구단주측과 선수노조간 협상 일정은 잡혀있지 않다. 그들은 직장폐쇄 이후 지난달 2차례 만났지만 핵심적 문제에 대해선 다루지 못했다”고 알렸다.

지금의 냉랭한 분위기가 계속되면 최소 한 달은 더 직장폐쇄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에는 리그 운영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직장폐쇄가 장기화되면 2022시즌은 단축시즌으로 치러질 수도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일반적으로 2월 중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이에 앞서 노사 양측의 합의가 이뤄져야 시즌을 정상적으로 소화할 수 있다. 최악의 경우를 피하려면 3월 중순 이전에는 타협에 성공해야 한다.

메이저리그에서 직장폐쇄가 일어났던 가장 최근의 해는 1990년이다. 당시에는 스프링캠프가 축소되고, 개막 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