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와 독도 표기 필요"..서경덕, WHO에 지도 수정 요청

입력 2020-03-10 08: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전 세계에 동해와 독도를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WHO(세계보건기구) 웹사이트에 소개된 한국과 일본의 지도에 관한 수정을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일을 추진한 서 교수는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즘 전 세계 네티즌들이 WHO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한국 및 일본의 소개 지도에 문제점을 하나 발견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한국을 소개하는 지도에는 울릉도와 독도가 표기되지 않았고, 일본 지도에서는 자칫 외국인들이 봤을때 울릉도 및 독도가 일본영토인 것 처럼 오해할수 있게 표기를 해 놨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 교수팀은 기존의 한국 지도에서 울릉도와 독도를 새롭게 넣고, 일본 지도에서는 독도 오른편에 점선을 새롭게 넣은 두 개의 수정파일을 WHO측에 첨부하여 메일로 수정을 요청했다.

특히 서 교수는 "이런 상황에서 무조건 항의 메일만 보낼 것이 아니라 정확한 예시파일을 함께 첨부하여 그들이 좀 더 쉽게 이해하고 빠른 수정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한중일에 관한 외신기사가 평상시 보다 훨씬 많이 노출되고 있다. 하지만 지도 및 본문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이름을 거의 다 '일본해'로만 단독표기하여 문제시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팀은 향후 국제기구 및 전 세계 주요 외신에서의 동해와 독도 표기를 조사하여 잘못된 표기가 있는 곳에는 수정 요청을 꾸준히 해 나갈 계획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