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전원주 “남편 장례식장서 불륜녀 봤다…난 믿었는데”

입력 2019-04-11 08:02:00
프린트
크게보기

‘마이웨이’ 전원주 “남편 장례식장서 불륜녀 봤다…난 믿었는데”

‘마이웨이’ 배우 전원주가 남편의 불륜을 언급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전원주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전원주는 “(돈을) 쓰기 좋아하고 놀기 좋아했다. 남편은 항상 밖에 있는 걸 더 좋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땅을 10만 평을 사줬더니 (땅을) 다 팔아서 (돈을) 다 뿌렸다. 남한테 다 쓰는 사실을 난 몰랐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난 어떻게라도 (방송으로) 떠보려고 하던 시기였다. 방송에 미쳐있었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그리고 남편에게 파주에 여자가 셋이 있다고 하더라. 뒷조사를 해야하는데 난 믿었다. 어느 날 친정 어머니가 남편 멱살을 잡았다. 나중에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이 ‘저 사람이 불륜 상대다’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