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속도로 사망’ 배우 한지성, 역시 음주운전…남편 처벌받을까

입력 2019-06-22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고속도로 사망’ 배우 한지성, 역시 음주운전…남편 처벌받을까

‘고속도로 사망’ 배우 故 한지성의 교통사고 원인이 밝혀졌다.

21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최종 부검 결과 지난 5월 6일 새벽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故 한지성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故 한지성에게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릴 예정. 하지만 사고 당시 조수석에 동석했던 남편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故 한지성은 당시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 IC인근 2차로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이면서 사망했다. 현장을 목격한 운전자의 블랙박스 확인 결과 고인은 갓길이 있는 3차선 고속도로에서 2차로에 차를 세워놓고 차량 뒤에서 허리를 굽힌 채 있었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 A씨는 차량 밖으로 이동해 가드레일로 뛰어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당시 3차선을 주행하던 차량은 한지성과 A씨를 보고 속도를 급히 줄였고 3차선에 정차했다. 이를 뒤따르던 택시는 3차로에 정차된 차량을 피하려다 2차로에 있던 한지성과 차량을 그대로 들이받았고 올란도 차량에 다시 한 번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직 변호사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변이 급해 차를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보고 돌아와 보니 사고가 발생했다. 아내가 차에서 왜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2차로에 차를 세운 이유와 고인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도 “모르겠다”고 일관해 의문을 남겼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