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종현 엠버 리지…새해엔 ‘솔로’들의 합창

입력 2014-12-20 08:30:00
프린트

남성밴드 씨엔블루 정용화·샤이니 종현. 동아닷컴DB

2015년 새해 벽두 가요계에서는 ‘솔로’들의 합창이 울려 퍼질 전망이다. 남성밴드 씨엔블루 정용화, 샤이니 종현, 에프엑스 엠버, 애프터스쿨 리지 등이 1~2월에 각각 솔로음반을 준비중이기 때문이다.

정용화는 1월 중 솔로앨범을 발표한다. 2010년 1월 씨엔블루로 데뷔한 이후 만 5년 만에 처음 내는 솔로앨범이고, 팀 내에서도 첫 솔로가수 활동이다. 작년부터 솔로앨범을 준비해온 정용화는 자신이 프로듀서를 맡아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작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그룹 샤이니 종현도 다음달 데뷔 7년 만에 첫 솔로앨범을 발표한다. 작년 8월 태민에 이어 샤이니 멤버로는 두 번째 솔로앨범이다. 종현의 솔로음반에 담길 음악은 베일에 가려져 있지만, 그의 뛰어난 가창력과 감성이 잘 드러난 다양한 분위기의 곡들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에프엑스 엠버는 내년 2월 솔로음반 낸다. 에프엑스 멤버 중 가장 늦은 개별 활동이지만, 멤버 가운데 첫 솔로음반이다. 보컬리스트가 아니라 파워 넘치는 랩을 구사하는 ‘래퍼 엠버’는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음악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애프터스쿨 리지·에프엑스 엠버. 사진|동아닷컴DB·SM엔터테인먼트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에서 활약중인 리지 역시 2월 중 솔로음반을 낼 예정이다. 그의 솔로음반에는 트로트 곡이 수록될 거란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아직 콘셉트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작년엔 걸스데이와 AOA, 레인보우블랙, 스텔라 등이 잇달아 섹시 콘셉트를 선보이며 ‘섹시’로 새해의 문을 열었다면, 올해는 대형 아이돌의 솔로활동이 연쇄적으로 시작되면서 새해 가요계 화두는 ‘솔로’가 될 전망이다.

2014년 한해 많은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솔로활동을 벌여 인상적인 성과를 거뒀다. 빅뱅 태양, 시크릿 전효성과 송지은, 슈퍼주니어의 규현과 조미, 헨리, 샤이니 태민 등이 각각 솔로활동으로 좋은 성과를 냈다.

정용화와 종현, 엠버, 리지가 아이돌 그룹의 솔로활동의 선전을 계속 이어갈지 관심거리다. 아울러 이들이 데뷔 5~7년 되면서 솔로가수 활동을 시작해, 팀의 운용과 활동방식에도 전환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ziodadi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