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멤버교체 개편 일리야, 수잔, 타쿠야, 줄리안, 블레어, 로빈 하차

입력 2015-06-23 00:36:00
프린트



비정상회담 멤버교체 개편 일리야, 수잔, 타쿠야, 줄리안, 블레어, 로빈 하차
팬들 반응 "정 들었는데..많이 아쉽고 안타깝다. 울컥 눈물이 난다."
JTBC '비정상회담'이 멤버교체를 준비 중이다.
비정상회담 원년멤버 줄리안 퀸타르트(벨기에), 로빈 데이아나(프랑스), 테라다 타쿠야(일본)와 수잔 샤키아(네팔) 일리야 벨랴코프(러시아) 블레어 윌리엄스(호주)가 하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비정상회담 팬들은 아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애청자들은 "하차 대신 '로테이션'으로 돌렸으면 좋겠다" "갑작스러운 하차에 놀랐다. 정들었는데 눈물이 난다"는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날카로운 토론을 보여준 '러시아 대표' 일리야 벨랴코프 하차에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일리야 벨랴코프는 한국-러시아 대중문화 가교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
러시아인들은 비정상회담 팬 카페를 개설,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팬 카페 회원수는 8000명에 달한다.
러시아인들은 실시간 비정상회담을 시청하고 서로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다.
러시아 현지 팬사이트에서는 일리야 하차 소식을 전하고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엔 295개(22일 오전 12시 기준)의 글이 달려 있다.
많은 러시아인들이 일리야 하차를 아쉬워 하며 계속 출연해주길 바라고 있다.
비정상회담이 러시아에서 '한류 콘텐츠'로 성장 중인 상황에서 일리야의 갑작스런 하차가 아쉽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내 시청자들도 "일리야는 계속 출연하길…비정상회담 제작진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비정상화담 새멤버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전부 새로운 국가(하차한 멤버와 다른 국가) 출신이며 새멤버가 출연한 비정상회담은 7월 6일 첫 방송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