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암살'에 대한 일본의 폄하 칼럼

입력 2015-08-09 11:44:00

영화 ‘암살‘에 대한 일본의 폄하 칼럼

영화 '암살'에 대한 일본의 폄하 칼럼
영화 '암살'에 대한 일본의 폄하 칼럼

일본 산케이신문이 영화 '암살'을 폄하했다.

8일 일본 산케이신문 '외신칼럼' 코너엔 '한국에서 테러리스트 찬양 영화 '암살' 화제'라는 글이 게재됐다.

칼럼은 "한국이 일본에 해방된 광복 70주년 여름. 한국에서 '암살'이라는 대작 영화가 흥행 중이다.'암살'은 일제시대 항일 테러리스트를 주인공으로 한 액션 영화로 반일 애국주의를 노래하는 작품"이라며 "중국 공산당 정치 외교 노선에서는 이런 반일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지만 한국이라는 자유 민주주의 문화에서 지금 반일 영화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광복한 8월에는 예전부터 한국 영화와 TV엔 반일 문화가 등장하긴 했다. 예전에는 국경을 초월한 사랑이라든지, 우정 등 나름대로 '한일 화해 드라마'가 존재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렇게 반일 감정이 눈에 띈다"며 "영화, 드라마 등 모두가 고민없이 손쉽게 반일 감정을 이야기하고 있다. 오락적인 요소로 반일을 사용한다. 그러한 요소들이 일본인들을 자극하고 일본인들이 한국을 혐오하게 하는 감정을 불러일으킨다는 것을 한국은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화 '암살'은 중국 상하이에 있던 망명 정권의 테러 집단이 일제 강점기의 한반도에 잠입해 일본의 인사와 친일파 한국인을 무자비하게 살해하는 것"이라고 독립운동가들을 '망명 정권의 테러 집단'이라고 자의적으로 평가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