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현·박영수·송용진·김우형·김도빈·정원영 ‘신과 함께’ 합류

입력 2017-04-18 11:10:00

2015년 초연 당시 웹툰의 성공적인 공연화 사례로 꼽히며 관객과 평단의 큰 호평을 받은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신과 함께_저승편’이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온다.

LED 무대바닥을 통해 7개의 지옥을 시각화한 화려한 무대, 원작을 짜임새 있게 압축한 스토리, 원작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호흡 등 수많은 호평 속에 재공연이 가장 기다려지는 작품으로 꼽혔던 ‘신과 함께_저승편’.

초연을 함께한 캐스트들과 새로운 캐스트들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호흡까지 더해져 더욱 더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신과 함께_저승편’은 6월 30일부터 7월 22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4월 28일(금) 오전 10시부터 예매 가능하다. 서울예술단 유료회원으로 가입하면, 4월 25일과 26일 양일간 40% 할인된 가격으로 사전 예매를 할 수 있다.

살아생전 꼭 봐야할 공연으로 누리꾼이 뽑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웹툰’, 단행본 17만권 판매, 라이선스 수출로 일본판 만화잡지 연재, 드라마 판권 판매에 이어 2017년 하정우·차태현 주연의 영화로 개봉 예정.

‘원 소스 멀티 유즈’의 대표 사례인 주호민 작가의 웹툰 ‘신과 함께_저승편’을 무대 언어로 구현시킨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신과 함께_저승편’은 ‘원작 재연’에 그치지 않고 ‘성공적인 창작물’로 탄생한 성공적인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사례로 꼽힌다. 초연 당시 원작 속의 인물들이 고스란히 살아 숨 쉬는 캐릭터 구축을 비롯해, 윤회를 상징하는 지름 17m의 거대한 바퀴 모양 설치물과 지옥의 풍경을 그려내는 80㎡ 크기 LED 스크린 바닥 등 독창적으로 시각화된 만화적 상상력은 무대 위에 사후의 세계를 신선하게 구현해 내어 원작의 강점에 무대예술의 특성을 잘 얹어낸 작품으로 극찬을 받았다.

초연의 성공에 그치지 않고 성재준 연출과 박성일 작곡가가 새로이 합류해 음악 수정과 섬세한 각색을 동반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작품을 선보이고자한다. 죽은 소시민 김자홍이 저승의 국선변호사 진기한을 만나 49일간 7개의 저승 관문을 통과하는 과정과 저승차사 강림이 억울하게 죽은 원귀를 찾아 나서는 두 개의 이야기로 구성된 ‘신과 함께_저승편’. ‘죽는다고 다 끝난 것이 아닌’ 죄의 무게를 달아 벌을 주는 저승의 정의는 권선징악의 카타르시스와 더불어 이승보다 더 인간적인 저승의 모습으로 다시 한 번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다.


초연 당시 원작 웹툰 속 주인공이 그대로 무대에 튀어 나온 듯 완벽한 캐릭터 소화를 보여준 배우들에 관객들 사이에서는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 ‘싱크로율 100%’ 등의 찬사가 끊이지 않았다. 웹툰 속 이미지와의 ‘싱크로율’이 연일 화제였던 바, 재연에는 원작과의 싱크로율을 가장 큰 화두로 유쾌함과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 화려한 캐스트를 자랑한다.

‘신과 함께_저승편’ 초연에서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능청스러운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저승 국선변호사 진기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는 배우 김다현과 원작 웹툰의 주호민 작가가 꼽은 싱크로율 1위답게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완성도를 자랑하며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던 배우 박영수가 다시 한 번 저승 국선 변호사 진기한 역에 캐스팅 되었다.

초연에서 무뚝뚝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따뜻한 ‘츤데레’ 저승차사 강림 역을 만화적 요소를 살린 능청스러운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했던 배우 송용진과 함께 배역에 대한 치열한 고민과 섬세한 연기로 극찬 받는 배우 김우형이 차기작으로 ‘신과 함께_저승편’의 강림을 선택, 홍보촬영 현장에서 보여준 싱크로율 만으로도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초연 당시 이 작품의 ‘신의 한수’라 꼽혔던 평범한 소시민 김자홍 역을 매력적인 캐릭터로 이끌어낸 배우 김도빈이 법 없이도 살 착한 남자 김자홍으로 다시 한 번 분하며, 관객들에게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는 배우로 정평이 난 배우 정원영이 평생 남에게 서운한 소리 한 마디 못하고 살다가 간경화로 이승을 떠난 김자홍 역으로 더블캐스팅 되어 특유의 유쾌함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워커홀릭 저승차사 해원맥 역에는 초연에 이어 배우 최정수가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약속하며, 강림을 향한 애정이 넘치는 막내 저승차사 덕춘 역은 초연 때 열연했던 배우 김건혜와 서울예술단의 신예 이혜수가 번갈아 연기한다. 또한 억울한 죽음으로 원귀가 된 유성연 역에는 서울예술단의 신예 김용한과 임재혁이 나란히 캐스팅되었으며, 귀여운 앙숙 염라대왕과 지장보살 역에는 금승훈, 김백현이 캐스팅되어 초연 못지않은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