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우주소녀X위키미키 유닛 결성…우주미키, 6월 데뷔

입력 2018-05-02 09:19:00
프린트
크게보기

[공식] 우주소녀X위키미키 유닛 결성…우주미키, 6월 데뷔

그룹 우주소녀와 위키미키가 특별한 프로젝트로 뭉친다.

우주소녀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위키미키의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우주미키(WJMK)’라는 텍스트가 담긴 커밍순 이미지를 게재, 프로젝트 유닛 ‘우주미키’의 특별한 결성을 밝혔다.

사진에는 블루, 그린의 귀여운 일러스트와 함께 우주미키(WJMK)라는 텍스트가 담겨 눈길을 끈다. 우주소녀의 멤버 설아·루다와 위키미키의 멤버 유정·도연의 이름이 영문으로 적혀있어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커밍순 이미지 공개와 함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판타지오뮤직측은 “우주소녀의 멤버 설아와 루다, 위키미키의 멤버 최유정과 김도연으로 구성된 4인조 프로젝트 믹스유닛 ‘우주미키(WJMK)’가 결성된다”고 발표했다.

매력적인 두 걸그룹의 특별한 프로젝트 ‘우주미키’는 '큐티 크러쉬' 콘셉트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져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주소녀는 지난 2016년 2월 '모모모'로 데뷔, 이후 '비밀이야', '너에게 닿기를', '해피', '꿈꾸는 마음으로' 등으로 대세 걸그룹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멤버들은 음악,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더불어 우주소녀는 올해 데뷔 3년 차를 맞이해 첫 팬클럽 창단식도 개최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다음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위키미키는 지난 2월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LUCKY)’의 타이틀곡 ‘라라라(LA LA LA)’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또한, 지난 2월부터 60일간 총 60부작으로 기획된 웹 리얼리티 ‘위키미키 모해’에서 꾸밈없는 모습과 깨알 같은 예능감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우주미키’는 오는 6월 싱글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프로젝트 그룹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