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故임윤택 딸, 아동복 모델 활동"

입력 2018-09-16 11:37:00
프린트
크게보기

故임윤택 가족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울랄라세션 리더 故임윤택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선희는 "故임윤택이 우리 곁을 떠난 지 5년이 지났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다.

이에 한 패널은 "故임윤택이 앓던 위암은 생존율이 낮음 암 중 하나다. 아마 통증이 심했을 거다. 의사가 처방해준 독한 약을 먹으며 활동했다"고 전했다.

연예부 기자는 "故임윤택이 암 투병 중 결혼 소식과 임신 사실을 알렸다. 힘든 상황 속에서 딸이 태어났고, 故임윤택은 몸이 아픈 와중에도 육아에 최선을 다하며 딸바보의 면모를 보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故임윤택은 딸이 한 살이 되기도 전에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겨진 가족의 근황을 묻자 기자는 "아내는 최근 미용실을 오픈했다. 미용실 안은 남편과 멤버들의 그림으로 장식했더라"고 밝혔다.

특히 "7살이 된 딸은 아빠와 쏙 빼닮은 모습을 자랑했다. 겉모습뿐만 아니라 끼도 물려받았는지 아동복 모델로 활동 중이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