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창조’ 박항서와 베트남, 그들의 당찬 동행을 돕는 사람

입력 2018-12-15 05:30:00
프린트

박항서(맨 오르쪽)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의 선전 뒤에는 국내 스포츠테이프 ‘위드테이프‘ 송재명(가운데) 대표가 있다. 스즈키컵 개막을 앞둔 10월 22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 베트남축구협회 운영팀 투안 팀장과 포즈를 취한 모습. 사진제공|위드테이프

박항서 감독과 함께 하는 베트남 축구의 2018년 여정은 뜨겁다. 1월 중국에서 개최된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8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에서 사상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방점은 국가대표팀이 찍으려 한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명명된 스즈키컵에서 2008년 이후 10년 만의 우승을 목전에 두고 있다. 내내 승승장구한 베트남은 콸라룸푸르에서 11일(한국시간) 열린 결승 원정 1차전에서 2-2로 비겼고, 15일 오후 9시 30분 하노이에서 결승 2차전 안방승부를 갖는다. 원정 다 득점 원칙이 적용돼 베트남은 굉장히 유리한 상황이다.

박 감독과 함께 하는 베트남 대표팀의 선전에 국내 축구계도 흥분하고 있지만 유독 흐뭇한 웃음을 보내는 이가 있다. 국내 스포츠테이프 업체 ‘위드테이프’ 송재명 대표다. 2011년 말 K리그의 군 팀 상주 상무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당시 국군체육부대 인사과장(소령)으로 복무하던 송 대표와 인연을 맺었다.

나란히 상무를 떠난 이후에도 두터운 친분을 유지하던 둘은 지난해 11월 새로운 전기를 맞이했다. 박 감독이 베트남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동시에 이끌게 되면서다. 박 감독은 선수들의 부상을 예방하고 근력을 강화해 경기력에 큰 영향을 끼치는 품질이 우수한 스포츠테이프가 필요했고, 송 대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베트남은 축구에 대한 열정에 비해 현지 환경은 열악한 편이다.

송 대표는 박 감독의 요청을 외면하지 않았다. AFC U-23 챔피언십과 AG, 스즈키컵까지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 10월 베트남대표팀이 스즈키컵 출전을 앞두고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전지훈련을 할 때에도 전폭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개최될 2019 AFC 아시안컵에도 스포츠테이프를 후원한다.

송 대표는 “모든 대회, 매 경기가 끝날 때마다 베트남대표팀 의무 책임자가 감사 메시지를 전해온다. 그 자체가 대단한 보람이다”라고 활짝 웃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