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천봉고’ 입성 첫날, 미스터리 존재감

입력 2019-07-17 08: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천봉고’ 입성 첫날, 미스터리 존재감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의 눈부시게 찬란한 ‘열여덟의 순간’이 시작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 제작진은 17일 의문의 전학생 최준우(옹성우 분)의 ‘천봉고’ 입성 첫날을 공개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며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 속 전학 첫날의 긴장과 설렘은커녕 감정을 읽을 수 없는 준우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어딘지 쓸쓸하면서도 생각에 잠긴 눈빛이 미스터리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그런가 하면 아침 등굣길에 우연히 마주쳤던 준우와 같은 반이 된 유수빈(김향기 분)의 모습도 포착됐다. 낯선 소년을 향한 묘한 이끌림과 호기심 어린 눈길이 벌써부터 풋풋한 설렘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마휘영(신승호 분)과 준우의 첫 대면이 담겨있다. 담임 대신 준우를 교실로 안내하는 반장 휘영의 젠틀하고 따뜻한 미소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숨멎’ 긴장감을 선사했던 두 소년. 특히 한없이 어둡고 싸늘했던 영상 속 모습과 극강의 온도 차를 보이는 휘영의 진짜 얼굴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준우의 전학과 함께 벌어지는 크고 작은 사건들 속에 함께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수빈과 휘영까지, 열여덟 ‘Pre-청춘’들의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풋풋하고 싱그러운 ‘청량케미’로 설렘을 자극하는 옹성우, 김향기부터 대세 배우로 주목받은 신승호, 대체 불가한 매력의 강기영의 만남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심이영, 김선영, 정영주 등 이름만으로 확신을 주는 연기 고수들이 가세해 극의 리얼리티를 높이고, 차세대 라이징 스타 등극을 예고하는 신예 군단이 대거 합류한 만큼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너지를 빚어낼 전망. 닷새 앞으로 다가온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전학생 최준우의 등장이 열여덟 소년, 소녀에게 어떤 변화들을 일으키게 될지 지켜봐 달라”며 “풋풋하지만 깊이 있는 공감을 선사할 ‘열여덟의 순간’과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의 시너지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JTBC 드라마페스타 ‘힙한선생’, 2부작 단막극 ‘한여름의 추억’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과 감성적인 영상미로 호평을 끌어낸 심나연 감독과 드라마 ‘공부의 신’, ‘브레인’, ‘완벽한 아내’ 등을 통해 참신한 필력을 인정받은 윤경아 작가가 의기투합해 감성을 자극하는 차별화된 청춘 학원물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2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