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상용 “만 75세, 매일 역기 40kg짜리 600개”

입력 2019-07-30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마당’ 이상용 “만 75세, 매일 역기 40kg짜리 600개”

뽀빠이 이상용이 근황을 공개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방송인 이상용이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정말 건강해 보이신다. 옷을 입으셨지만 다부진 몸이 보인다"고 칭찬했다.

이상용은 "나이가 만 75세다"라고 했고, 김학래는 "이상용이 거의 삼촌 뻘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용은 '뽀빠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근육질 몸매로 유명한 인물. 이상용은 "예전엔 역기 60kg 짜리를 들었는데, 지금은 나이가 들어서 역기 40kg짜리를 600개씩 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