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바둑관전기]고독했던제왕조훈현

입력 2008-06-2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성기 시절의 조훈현 9단은 절대무적의 강자였다. 지금에야 하는 얘기지만 조훈현이 맹위를 떨치던 1980년대만 해도 우리나라는 세계바둑계의 변방 취급을 받고 있었고, 실제로 바둑 선진국인 일본에 비해 기사들의 기량이 한 수 이상 처져 있는 입장이었다. 조훈현은 그런 일본에서 최고의 기재 대접을 받다 돌아온 사람이었다. ‘그저 그런’ 일본 프로기사가 와도 외경의 눈으로 올려다보아야 했던 시절에 일본에서도 죽죽 잘 나가던 조훈현이 왔으니 오죽했을까. 조훈현은 부러움과 질시의 첫 대상이었고, 경쟁자들에겐 넘어설 수 없는 벽, 후배들에겐 영원한 도전과 흠모의 대상이었다. 실제로 당시 조훈현과 국내 토종기사들과의 실력차이는 꽤 났다. 같은 프로라 해도 ‘호선’이 아니었다(정선, 심지어 2점설도 있다)고 보는 것이 옳다. 그처럼 차이가 지는데 호선으로 두었으니 조훈현이 이기고 또 이기는 것이 당연했다. 그는 그렇게 천하에 상대가 없는 고독한 제왕으로 살았다. <실전> 흑1의 슬라이딩에 백이 2로 받았다. 흑3으로 들여다보아 백4로 잇게 하고는 5로 하변을 지켰다. <해설1> 흑1로 끼우는 수도 있다. 이것도 정석이다. 실전진행의 장점은 흑이 선수를 쥘 수 있다는 점이다. 조훈현은 이것을 원했을 것이다. <실전> 백6에 대해 이세돌은 국후 “좀 (타이밍이) 빨랐나 …”하고 후회의 빛을 내비쳤다. 그리고 그려 보인 그림이 <해설2>. 하변 백1로 다가선 뒤, 흑2에는 백3으로 젖혀가는 수순이다. 실전과 어느 쪽이 낫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이세돌로서도 확신을 갖고 그린 그림은 아니었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해설=김영삼 7단 1974skim@hanmail.net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