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속도로역습…伊빗장뚫어라”

입력 2008-08-0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조별리그 두번째 상대인 이탈리아가 7일(한국시간) 친황다오 올림픽센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D조 1차전 온두라스 전에서 3-0으로 완승하며 우승후보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현장에서 경기를 치켜본 국가대표팀 정해성 수석코치의 분석을 통해 이탈리아를 해부했다. ● 완벽에 가까운 조직력 우선 조직력이 매우 잘 갖춰져 있는 팀이다. 공격, 미드필드, 수비의 간격을 90분 내내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플레이했다. 이것이 바로 강팀의 선결조건이다. 그렇다보니 온두라스는 공격시 이탈리아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특히 주장인 안토니오 노체리노가 볼 배급과 템포 조절 등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 위협적인 침투 패스와 경계대상 1호 지오빈코 이탈리아 전술의 핵은 지오빈코와 로시다. 이들의 움직임에 따라 4-2-3-1과 4-3-3의 2개의 전술 활용이 가능했다. 이탈리아는 미드필드에서 침투 패스를 시도해 원톱 아쿠아프레시카와 오른쪽 윙포워드 로시에게 연결하는 플레이를 주요 공격 루트로 삼았는데 매우 위협적이었다. 왼쪽 윙포워드 지오빈코는 예리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드리블, 슈팅 등 공격 능력이 탁월한 선수다. ● 빠른 역습으로 수비를 허물어라. 이탈리아 수비를 보면 중앙 수비수들의 체격조건과 헤딩력이 좋다. 양쪽 풀백은 공격가담이 좋고, 스피드도 있다. 이탈리아는 양쪽 풀백이 공격에 가담했을 때 수비형 미드필더 2명이 철저하게 커버링을 하면서 수비 안정을 도모한다. 한국이 이탈리아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많은 역습을 시도하면서 빠른 측면돌파를 통해 상대 수비를 허물어야 한다. 친황다오=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