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달아,‘제2이봉주’를부탁해”지도자새출발응원메시지

입력 2009-03-1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Ȳ




Ȳ


“봉달아, 그동안 정말 수고 많았다.” 육상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이봉주(39·삼성전자)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봉주는 1990년 10월 전국체전에서 첫 풀코스(42.195km)를 완주한 뒤 2009 서울국제마라톤대회 겸 제80회 동아마라톤대회에서 선수 인생을 마무리하기까지 개인 통산 40회 완주의 대기록을 세웠다. 육상 관계자들이 이봉주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소개한다.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이봉주 친구) 20년간 마라톤으로 국민에게 기쁨을 선사하고 떠나는 봉주의 마음은 시원섭섭할거야. 오늘 봉주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는 모습은 아름다웠어. 이제 봉주는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겠지. 마라톤 하듯 열심히 성실히 노력한다면 어디서든 ‘넘버 1’이 될 수 있을거야. 봉주가 세계적인 지도자가 되길 바란다. 수고했다 친구야. ○함기용 대한육상경기연맹 고문(1950년 제54회 보스턴 마라톤 우승자) 봉주는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도 귀감이 되는 선수였다. 우리 나이로 마흔 살까지 풀코스를 40번이나 완주한 것은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온 국민이 그것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제 후배들을 ‘제2의 이봉주’로 많이 키우길 바란다. ○오동진 육상연맹 회장 봉주는 요즘처럼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에게 희망을 전해줬다. 특히 후배 마라토너들에게 ‘하면 된다’는 정신적인 기강을 확실하게 보여줬다. 국내 마라톤 계에도 이봉주 같은 인물이 필요하다. 육상연맹도 이봉주를 강한 정신력과 희망을 전하는 ‘마라톤 전도사’로 뛰어주길 기대하고 있다. ○황규훈 육상연맹 부회장(건국대 감독) 그동안 육상인을 넘어 국민들을 즐겁게 해준 이봉주에게 감사한다. 언제나 성실한 자세로 40세가 될 때까지 달렸다는 사실이 후배들에게 영원히 귀감이 될 것이다. 이제 편하게 후배 양성에 힘쓰길 바란다. ○오인환 삼성전자 육상단 감독 봉주가 선수로 마지막 풀코스를 뛰었다고 생각하니 아쉽다. 40번의 풀코스 완주도 대단하지만 시합보다도 훨씬 고통스런 훈련을 견뎌내줘 고맙다. 봉주가 2000년 도쿄마라톤 대회에서 한국 최고 기록(2시간 7분 20초)을 세운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봉주가 지금까지 보여준 성실함이라면 지도자나 행정가로나 반드시 성공할 거라 믿는다. ○지영준(경찰대 선수) 오늘 서울국제마라톤을 뛰면서 “땀이 기록의 원천”임을 다시금 깨달았어요. 형보다 더 열심히 달려 마라톤으로 한국을 빛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서울국제마라톤 겸 동아마라톤 특별취재팀(총28명) ▲스포츠동아= 전영희(스포츠부) 이길상(레저생활부) 임진환 양회성(이상 사진부) 기자 ▲동아일보 스포츠레저부= 장환수 부장, 김화성 전문기자, 안영식 황태훈 차장, 김종석 양종구 김동욱 황인찬 신진우 한우신 기자 ▲사회부= 유덕영 김윤종 신광영 우정열 기자 ▲사진부= 박경모 부장, 김동주 안철민 이훈구 차장, 전영한 변영욱 원대연 박영대 김미옥 홍진환 기자 *교통 통제에 협조해 주신 서울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