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엄기준, 완벽한 줄 알았는데 허풍쟁이”

입력 2013-05-30 12: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시영 “엄기준, 완벽한 줄 알았는데 허풍쟁이”

배우 이시영이 엄기준에 대해 언급했다.

이시영은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더 웹툰 : 예고살인’ 제작보고회에서 “엄기준 선배는 완벽한 남자일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그게 더 매력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시영은 “같이 스마트폰 오락을 했는데 선배가 무척 잘 한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순위권에도 없더라. 순 허풍쟁이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엄기준은 “사실 오락을 잘 못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영과 엄기준은 영화 ‘더 웹툰:예고살인’에서 연쇄 살인 사건이 일어나 용의자로 의심받는 웹툰 작가 지윤(이시영)과 그 사건을 조사하는 형사 기철(엄기준) 역을 맡았다.

이시영은 이번 영화로 첫 호러 영화에 도전했다. 이시영은 “이 역할을 잘 할 수 있을까 했는데 로맨틱 코미디보다 연하기가 편했다. 내가 워낙 목소리 톤이 낮아서 자연스럽게 대사를 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평소 공포물을 좋아하는지 묻자 이시영은 “무척 잘 본다. 특히 ‘쏘우1’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영화 ‘더 웹툰 : 예고살인’은 의문의 연쇄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조사 중 피해자가 죽음에 이른 방식이 모두 웹툰 작가 지윤의 웹툰 속 내용과 같아 용의선상에 오르며 일어나는 이야기. ‘분홍신’의 김용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이시영, 엄기준이 출연한다. 6월 27일 개봉.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