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수상소감 태도논란? “문제될 거 없어 보여”

입력 2014-01-01 00:56:23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지 수상소감 태도논란’

MBC 드라마 ‘구가의 서’에서 배우로 맹활약한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때아닌 ‘수상소감 태도논란’ 휩싸인 가운데 많은 누리꾼들이 “이해 할 수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수지 수상소감 논란? 전혀 문제될 것 없다” “수지 수상소감 태도논란? 본인도 당황스러워서 그러는데 논란이라고 할 것까지야” “황당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수지는 지난 30일 열린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하했다.

이날 상을 받은 수지는 “너무 부족한 저에게 이렇게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히며 드라마 제작진, 소속사 관계자, 가족에게 일일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런데 일부 누리꾼들은 이 장면에서 수지의 수상소감 태도를 지적했다. 수지가 수상소감 도중 몸을 옆으로 기울이는 등 다소 산만한 태도를 보였다는 것.

또한 수상소감을 전할 때 카메라에 포착된 조재현, 신은경 등 선배 배우들의 불편한 표정이 논란을 더욱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사진|‘수지 수상소감 태도논란?’ 방송캡처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