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프로야구 홈런新 발렌틴,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

입력 2014-01-14 10:38:2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쿠르트 스왈로스 블라디미르 발렌틴 홈런 장면. 사진=해당 경기 캡처

지난해 일본프로야구에서 60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한 블라디미르 발렌틴(30·야쿠르트)이 가정폭력으로 체포돼 망신을 샀다.

14일(한국시간) 외신에 따르면 발렌틴은 아내 구타 혐의로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체포됐다. 발렌틴은 지난 주말 마이애미의 아내 집에 무단 침입해 아내와 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아내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발렌틴은 아내와 6년 전 결혼했고 현재 이혼절차를 밟고 있다.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인 발렌틴은 지난해 홈런 60개로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은 물론 이승엽(삼성)이 2003년 세운 아시아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도 갈아치웠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