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측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자 했던 일…민망하다”

입력 2014-04-21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하지원. 동아닷컴DB

배우 하지원이 세월호 침몰 사고 피해자들에게 1억 원을 기부했다.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1일 “하지원이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어 기부를 통해 피해자들을 애도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하지원의 기부금은 이날 오후 전라남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 전달돼 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가족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했던 일인데 연락이 오니 민망하다”며 “알려진 그대로”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 하지원 씨가 아이들을 좋아해 최경주 재단에 후원을 해왔다. 이번 일도 아이들을 생각하는 하지원 씨의 마음이 담겨 있는 듯하다. 실종자 모두 무사귀환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지원은 종영을 앞둔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