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노홍철 임종 체험, 영정사진보다 놀라운 묘비명 ‘상상초월’

입력 2014-08-09 11: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홍철 임종 체험’. 사진|방송캡처

‘나혼자산다’ 노홍철 임종 체험, 영정사진보다 놀라운 묘비명 ‘상상초월’

방송인 노홍철의 임종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노홍철은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임종체험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환한 표정으로 영정사진을 찍었다. 노홍철은 “항상 장례식장에 가면 영정사진이 어두운 표정이나 무표정이었다. 그걸 보면서 ‘나는 활짝 웃고 싶다’고 생각했다. 웃으면서 가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묘비명에 새기고 싶은 문구를 ‘좋아. 가는 거야. 뿅’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가장 많이 했던 얘기이기도 하고 후회 없이 가고 싶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갈 때가 되면 미련 없이 한 방에 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나혼자산다 노홍철 임종 체험, 상상초월” “나혼자산다 노홍철 임종 체험, 영정사진보다 놀라운 묘비명” “나혼자산다 노홍철 임종 체험, 할 말을 잃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