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암 투병 고백 “참 힘든 여름…낫는 일만 남아”

입력 2014-08-27 00: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진경 암 투병 고백.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홍진경이 방송으로 전한 암 투병 고백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한 홍진경은 “예능하는 사람이고 웃음을 주는 사람이기 때문에 암 투병 사실을 말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암 치료 때문에 머리카락이 다 빠졌다. 눈썹도 없고 몸에 털이라는 털은 다 빠졌다”라고 힘겨웠던 항암치료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또한 그는 “매번 가발을 쓰고 다니니 사람들이 너무 궁금해 했다. 매번 설명하기도 쉽지 않고 한번쯤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설명하고 싶었다”고 암 투병 고백을 한 배경을 전했다.

이후 홍진경은 “병명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리고 걱정 끼치고 싶지 않다. 중요한 건 치료가 잘 끝났고 낫는 일만 남았다”고 암 투병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홍진경은 “올 3월에 처음 병을 알았다. 수술하고 치료하기까지 올 여름이 참 힘들었다. 아기가 없었으면 모르겠는데 어린 아이가 있으니까 마음이 짠하고 힘들었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날 고백에 "홍진경 암투병 고백, 엄청 힘들었겠네" "홍진경 암 투병 고백. 어느 정도였길래" "홍진경 암 투병 고백, 잘 이겨낸 것 같아서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