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김진수와 대결 이후 동료들과 ‘승리 자축’

입력 2014-12-18 13: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김진수와 대결 이후 동료들과 ‘승리 자축’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경기 후 동료들과 승리를 자축했다.

레버쿠젠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호펜하임의 라인넥카아레나에서 열린 호펜하임과의 2014-15 분데스리가 16라운드에서 후반 33분 터진 슈테판 키슬링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과 김진수(22·호펜하임)의 첫 맞대결로 관심이 모아졌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섰지만 후반 중반 이후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겨 왼쪽 측면 수비를 맡은 김진수와 맞붙기도 했다.

후반 34분, 손흥민이 아크 부근에서 곤잘로 카스트로에게 힐패스했고 볼은 율리안 브란트를 거쳐 키슬링에게 연결돼 키슬링이 마무리했다.

경기 직후 손흥민은 자신의 SNS에 팀 동료 카림 벨라라비, 하칸 찰하노글루와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리며 “이겼다. 승점 3점. 힘들다. 집에 가는 길. 내 형제 카림 벨라라비, 하칸과 함께”라는 글을 통해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흥민은 구단 트레이닝복을 입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환하게 웃는 모습이다. 사복 차림의 카림 벨라라비와 하칸 찰하노글루도 밝은 표정을 지었다.

한편, 손흥민은 독일 빌트지로부터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 2점을 받았으며 김진수는 4점을 받는 데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경기를 본 누리꾼들은 “손흥민 김진수, 이영표-박지성 생각나네”, “손흥민 김진수, 재미있었다”, “손흥민 김진수, 둘 다 잘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