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PD “여군특집 2기, ‘제2의 혜리’ 원하는 아이돌 많아”

입력 2014-12-24 17: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 애교 여제(女帝) 헤리의 자리를 노리는 걸그룹 멤버들이 당찬 의욕을 보이고 있다.

24일 오후 '진짜 사나이' 연출을 맡은 최민근 PD는 "1월 중순께 육군 훈련소에 여군특집 멤버들이 입소하게 될 예정"이라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최 PD는 "지금도 육군 훈련소에 와 여군특집 2기 멤버들의 훈련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1월 중순경에 입소하고 훈련을 치르는 일정으로 진행되는 것은 맞다"며 "멤버들에 대해선 1기 때와 비슷한 구도를 맞추려고 애쓰지 않을 것이다. 오로지 캐릭터와 조합만을 생각하고 멤버를 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군특집 2기 멤버들의 조합에 대해 "1기 멤버들과 매칭시키는 방식으로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지금도 많은 여자 연예인들을 만나 미팅하고 있다. 멤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밑그림이 그려진 후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PD는 "1기 때의 반응으로 걸그룹 멤버들이 대단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애교로 단숨에 인지도가 뛰어오른 혜리를 넘겠다는 걸그룹 멤버들의 각오가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짜 사나이-여군특집'은 지난 1기에서 라미란, 홍은희, 김소연, 혜리, 지나, 맹승지 등을 내세워 슬럼프에 빠져 있었던 프로그램의 상황을 반전시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