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하차…예원엔 욕설?

입력 2015-03-03 2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동아닷컴 DB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배우 이태임이 MBC 예능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도중, 예원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예원의 소속사 관계자는 “저희 입장에서는 말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예원이 (이태임으로부터) 욕설을 들은 것은 맞지만 다투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원이 (이태임보다) 나이가 어려 말대꾸를 할 상황이 아니었다”며 “다투지 않고 그냥 넘어갔다. 그때 자리에 없었던 쿨 이재훈 씨가 많이 미안해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예원은 MBC ‘무한도전-토토가 특집’에서의 인연으로 쿨 멤버 이재훈과 함께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그램 내용에 따라 겨울바다에 입수해 촬영을 진행하던 이태임에게 예원이 “춥지 않느냐, 괜찮으냐“고 물은 것이 사건의 화근이라고 알려졌다.

한편, 이태임의 소속사 측은 “(이태임이)건강상의 문제로 해당프로그램서 자진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