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갯가길 3코스 내달 개장, 주말에는 1000여 명 관광객 몰려…‘인기 폭발’

입력 2015-03-24 19: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수 갯가길 3코스 내달 개장
출처=여수시 제공

여수 갯가길 3코스 내달 개장, 주말에는 1000여 명 관광객 몰려…‘인기 폭발’

여수 갯가길 3코스 내달 개장

여수반도 해안선을 연결하는 친환경 힐링길-여수 갯가길 3코스가 내달 개장한다.

여수시와 사단법인 여수갯가는 23일 “지난 2013년 개통된 여수 갯가길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주말과 휴일 이곳을 찾는 상춘객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며 “방죽포에서 향일암에 이르는 3코스 개통 작업을 준비하고 있고 안전시설 보완을 거쳐 내달 정식 개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수 갯가길은 총 길이 420㎞ 해안선을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자연 원형에 가깝게 조성돼 자연과 가장 가까이 호흡하며 걸을 수 있는 남해안 대표 걷기길이다.

특히 여수 갯가길은 바다와 산을 동시에 접할 수 있고, 갯벌과 숲길을 마주하며 바닷가 사람들이 만들어 온 생활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지난 2013년 10월 첫 코스를 공개한 이후 현재 3개의 코스가 완성돼 주말이면 1000여 명의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갯가길은 바닷물이 들었다 빠졌다 하는 갯가의 가장자리를 지칭하는 말로 굴이나 미역, 파래 등을 따는 ‘갯것’하러 다니던 ‘삶의 길’을 누구나 걸을 수 있도록 한 ‘생태체험길’이다.

갯가길은 소나무 병풍을 두른 해수욕장, 갯벌 체험장, 몽돌밭, 너럭바위, 아이비 군락지 등이 즐비해 쉴틈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해 4월 개장한 2코스는 이국적 풍광을 자아내는 계동 큰끝등대와 등대길, 2㎞에 달하는 국내 최장 비렁길 등이 있어 걷는 내내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갯가길은 여수반도의 바다와 산, 어촌민들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일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국내에서도 보기 드문 걷기길이여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여수관광의 천만관광 시대에 걸맞은 힐링·웰빙 아이콘으로 육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갯가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여수갯가 공식 홈페이지 또는 여수시관광정보 홈페이지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