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키코, 빅뱅 ‘루저’, ‘베베’ 발매 전날 무슨 일 있었나

입력 2015-05-01 20: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드래곤 키코’
/출처= 키코 인스타그램

지드래곤-키코, 빅뱅 ‘루저’, ‘베베’ 발매 전날 무슨 일 있었나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과 수차례 열애설에 휩싸인 일본 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빅뱅의 신곡 ‘루저’와 ‘베베’공개 시기에 맞춰 또 다시 한국을 찾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1일 디스패치는 지드래곤과 수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미즈하라 키코가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 앞에서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월 30일 지드래곤과 미즈하라 키코는 서울 청담동에서 열린 패션파티에 동반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코디 양갱을 비롯해 소속사 후배 씨엘 등 지드래곤의 절친들이 총출동했다.

이후 지드래곤은 빅뱅의 신곡 ‘루저’와 ‘베베’의 음원 공개(1일 0시)에 맞춰 집으로 향했고, 미즈하라 키코는 씨엘과 이태원 클럽으로 향했다고 한다.

디스패치는 클럽에서 시간을 보내고 나온 미즈하라 키코가 지드래곤이 보낸 차량을 타고 집으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빅뱅은 1일 오전 0시 인터넷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루저’와 ‘베베’를 공개했다. 신곡들은 프로젝트 싱글음반 ‘엠(M)’의 더블 타이틀곡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지드래곤 키코’ ‘지드래곤 키코’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