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 서유리, 백종원의 열파참 발언에 당황…“그건 매너가 없는 거예요”

입력 2015-05-03 21: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 리틀 텔레비전 서유리, 백종원의 열파참 발언에 당황…“그건 매너가 없는 거예요”

'마이리틀 텔레비전' 백종원이 서유리의 흑역사를 언급해 웃음을 자극했다.

3일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리틀 텔레비전' 사전 녹화에서는 백종원이 서유리의 과거를 지적하는 누리꾼의 말을 언급했다.

이날 서유리는 백종원의 음식을 먹으려 그의 방에 들렀다. 이때 채팅방을 보던 백종원은 "무슨참(열파참)은 쓰시면 안돼요. 그건 매너가 없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에 서유리는 순간 웃음이 터져 까르보나라를 제대로 먹지 못했다. 백종원이 언급한 '열파참'은 서유리가 과거 한 게임방송 BJ로 활약하던 당시 외친 발언으로 서유리가 성형을 하기 전의 모습을 의미하는 말이기도 하다.

더 나아가 백종원은 채팅창의 네티즌들을 향해 "그런거 하면 안 되지, 나도 그 날은 몰라서 그랬던 거지"라면서도 "아니, 서유리씨 지금 다른 얘기한 거예요. 열나신다고요? 파는 안 넣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서유리는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했고, 백종원은 "면 먹다가 웃으면 코에 들어간다"면서도 "물론 지금 서유리 씨가 코에 음식이 들어 갔는 건 아니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서유리, 마이 리틀 텔레비전 서유리, 마이 리틀 텔레비전 서유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